두런두런 콩밭

마음이 콩밭에 가있는 귀농자들의 이야기



언젠가부터 방송이나 잡지 등에서 귀농을 얘기할 때면 ‘잘 먹고 잘 사는 법’이라는 부제를 달곤 한다. 그런데 왠지 이 말에서는 ‘나만 잘 먹고 잘 사는 법’이라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 나는 남보다 몸에 좋고 건강한 것을 먹고, 내가 잘 살면 그만이라고 들린다. 물론 이것은 개인적인 시각에서 좁게 해석하는 나의 잘못일 수 있지만 더불어 함께 사는 것이 잘 사는 법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몇이나 있을까, 묻고 싶다.


귀농해서 잘 먹고 잘 사는 것이 물론 개인에게는 무척 중요하지만 결국 귀농ㆍ귀촌이라는 것이 더불어 함께 살지 않고서는 버티기 어렵다는 당연한 사실에 주목해야 한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떤 마음으로 시골에 내려가야 할까? 개인의 행복도 중요하다. 하지만 가만히 들여다보면 행복은 혼자서 얻는 것이 아니다. 잘 먹고 잘 사는 것도 더불어 함께할 때 행복한 것이다. 지금 지역에 많은 귀농자들이 우리 농촌을 살리기 위해 애를 쓰는 것도 이러한 이유 때문이다.


몇 가지 사례를 들어보자. 충남 홍성에서는 귀농자들이 농사일을 하느라 학교가 끝난 아이들을 돌볼 수 없었다. 그래서 머리를 맞대고 고민한 결과물이 ‘ㅋㅋ만화방’이다. 귀농자들이 계획서를 써서 일부 지자체 지원을 받고 손수 꾸미기도 해서 좋은 만화책들을 구비한 아이들의 쉼터를 마을에서 마련한 것이다. 아이들은 이곳에서 돌아가며 당번을 서는 부모들의 보살핌을 받으며 오후 시간을 보낸다. 만화책을 읽거나 그들끼리 다른 꿍꿍이를 도모할 회의장소로도 쓴다.

전남 영광의 여민동락 공동체는 일터를 공유하는 공동체이다. 귀농자들이 모여서 폐교 직전의 시골 초등학교를 다시 세우고, 노인복지에 대한 새로운 일들을 해나간다. 그동안 노인복지 하면 복지시설을 지어 거동이 어려운 이들을 대상으로 일을 해왔는데, 여민동락 공동체는 거동이 가능한 마을이 어르신들까지 모두 복지의 대상으로 여긴다. 약국이나 동네 구멍가게도 기대할 수 없는 시골에서 트럭에 생필품들을 싣고 손수 한 가정 한 가정 할머니들을 찾아가서 물건을 살 수 있게 해드리고, 동네 쉼터를 만들고, 할머니들과 함께 모시떡을 만들어서 소득을 나누어 가진다.

위 사례 말고도 귀농자들이 지역에서 하는 일들은 아주 다양하다. 귀농한 지역에서 어떤 역할에 기여했을 때 비로소 내가 여기 있어야 할 이유가 생기고 만족감도 생기는 것이다. 잘 다듬은 잔디밭 위에서 나 혼자 좋은 음식을 먹으며 행복한 것은 하루 이틀일 뿐인 것이다.


위의 사례들은 누가 시켜서 한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개인 농가소득에 도움이 되는 것도 아니다. 하지만 이런 일들에 대해 이야기 할 때 귀농자들의 눈은 그 어느 때 보다도 생기가 넘친다. 마음이 콩밭에 가있는 것이다. ‘마음이 콩밭에 가 있다’라는 말이 자기 일은 건성으로 하면서 마음이 딴 곳에 가있다는 부정적인 말로 쓰이곤 하지만 이 경우는 좀 다르다. 현대사회에서 철저히 분업화 되고 그 의미를 찾기가 힘든 일들을 해오다 처음으로 공익적이고 가치 있는 일을 해본 것이다. 모두가 동참하는 일에 대한 즐거움, 그로인해 모두가 조금씩 행복해지고 농촌의 공동체가 조금이나마 하나씩 회복되어가고 있다는 것에 귀농자들은 기뻐한다.


우리가 만들고 있는 서비스는 바로 이러한 “마음이 콩밭에 가있는 귀농자들의 이야기”를 담고 싶은 것이다. 누가 시켜서도 아니고, 개인의 이익과도 그다지 상관은 없다. 하지만 모두와 함께 나누고 실천하는 시골에서의 자그마한 일들이 각 지역에 있는 귀농자들을 중심으로 알려진다면 지역에 대안적인 문화가 만들어지고 실현되는 것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지 않을까 해서이다. 바로 이러한 일들은 ‘마음이 콩밭에 가있는 귀농자’들이 있기 때문에 가능하다.



■ 우선적으로 담으려는 이야기들

씨앗나눔 
농사를 짓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씨앗을 자가채종하여 이듬해에 심었었다. 그러나 농사가 상업화 되면서부터 점차 F-1종자들로 씨앗을 사고 파는 시대가 온 것이다. 매년 씨앗을 사야 하고, 종자회사들이 씨앗에 라이센스를 부여하고 있다. 그래서 도시농업 단체와 농민단체 그리고 귀농자들을 중심으로 씨앗들을 나누는 일들이 지역에서 점차 일어나고 있다. 할머니들이 가지고 있는 토종씨앗을 수집하여 사라져 가는 토종씨앗을 지키는 일, 농부들이 직접 자가채종하여 여러 귀농자들과 씨앗을 나누는 일들까지 우리에겐 꼭 지켜져야 할 소중한 일들인 것이다. 이러한 것을 좀 더 확산시켜보고자 한다. [귀농운동본부], [텃밭보급소], [씨드림], [전여농]등에서 하고 있는 씨앗나눔 서비스를 한곳에 모으고, 귀농자 개인들까지 씨앗나눔에 동참할 수 있도록 씨앗나눔 서비스를 지속시킬 계획이다.


협동조합

지역 귀농자들이 만든 협동조합을 소개한다. 목공, 적정기술, 대체에너지, 자립을 기반으로 하는 여러 생활 기술에 대한 교육을 지원하는 협동조합부터 자연재배와 꾸러미등 소농농가들을 지원하기 위해 만든 협동조합 등 지역의 다양한 협동조합을 소개하고 이를 알리는 역할을 한다.


대안장터

사라져가는 지역의 전통장터를 되살리는 노력을 귀농자들이 하고 있다. 귀농인들이 만드는 농촌형 대안장터가 바로 그것이다. 농협이나 생협에 대량 납품할 형편이 되지 못하는 소농 혹은 수공예품을 만드는 예술인들의 대안적인 판로이자 경제적 자구책이고 지역과 귀농인들이 함께하는 문화공간인 것이다. 전남 용산의 마실장, 해남의 모실장, 영등포의 달시장, 마르쉐, 별시장, 환장, 정거장 등 이미 곳곳에서 대안장터들이 만들어 지고 있는 정보를 한데 모은다.


그 외 각 지역의 귀농정보

지역의 귀농지원센터, 귀농교육 안내, 귀농인의 집 등에 대한 정보